Press

아톤은
우리 사회의 변화
이끌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아톤, 금융권 사설인증 솔루션 수요 증가로 1분기 선방

등록일
2021-05-14 14:26

아톤, 금융권 사설인증 솔루션 수요 증가로 1분기 선방



  •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금융권 자체 인증체계 구축 및 디지털 전환 움직임 수혜

  • 추가 사업 수주 완료에 따른 2~4분기 지속 수익 증가 기대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대표 김종서)은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매출액 86.6억원,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3.1억원, 9.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4%, 5%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실적은 공인인증서 폐지에 따라 국내 금융기관의 사설인증 솔루션 수요가 증가해 회사의 주력 사업부문인 핀테크 보안 솔루션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앞서 회사는 올해 초 광주은행과 역대 최대 규모의 디지털 금융 플랫폼 구축 사업 및 금융권 사설인증체계 구축 수주를 이어가면서 별도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 11% 증가로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또한 최근에는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IBK투자증권 등 다수의 증권사와 통합인증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핀테크 플랫폼 서비스 사업부문의 주력 서비스이자 통신사와 제공하고 있는 패스(PASS) 인증서 또한 국세청 홈택스 연말간소화 서비스 적용으로 누적 발급자 수 2800만 건을 돌파했으며, 이용 기관도 빠르게 늘어 현재 우정사업본부, 고용보험, 삼성증권, 현대카드 등 약 200여개 기관에서 간편인증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아톤은 향후 금융기관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보안∙인증 체계 구축과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 획득을 위해 물리적∙관리적∙기술적 보안 체계를 갖춘 인증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키며 지속적인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아톤 김종서 대표는 “아톤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소프트웨어형 보안∙인증 기술을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비대면 금융 인증 시장 수요를 빠르게 선점해 나가고 있다”며, “당사의 핵심 역량에 집중해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금융권에 특화된 통합인증서 시장에서 독보적 우위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